위르겐 클롭 감독(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리버풀)

[풋볼리스트] 윤효용 기자=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이 티아고 알칸타라의 부상에도 영입은 없을 거라고 단언했다.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를 치른 풀럼과 리버풀이 2-2 무승부를 거뒀다. 풀럼은 승격팀, 리버풀은 지난 시즌 2위 팀이다.

리버풀은 전반 32분 풀럼의 공격수 미트로비치에게 헤딩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후반 19분 리버풀 신입 공격수 다윈 누녜스가 모하메드 살라의 땅볼 크로스를 밀어넣으며 동점을 만들었지만 후반 27분 미트로비치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버질 반다이크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미트로비치는 득점에 성공했고 다시 풀럼이 앞서나갔다. 리버풀은 후반 35분 살라의 동점골로 간신히 승점 1점을 챙겼다. 

경기 후 클롭 감독은 "가장 좋은 점은 결과를 얻었다는 거다. 정말 좋지 않은 경기에서 1점을 얻었다. 겨로가는 괜찮다. 그 이상 얻을 자격은 없었다. 경기력은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다"며 "우리가 받은 벌에 대해 기쁘다. 3점을 잃으 수 도 있었지만 결국 2점을 잃었다"고 결과에 대해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리버풀은 불과 일주일 전 커뮤니티 실드에서 맨시티를 꺾고 트로피를 들었다. 한 주 만에 승격팀에 고전한 건 예상치 못한 결과다. 이에 대해 클롭은 "왜 우리가 커뮤니티 실드에서 맨시티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쳤는지, 그리고 왜 7일 후에 완전히 뒤집힌 경기를 치르게 됐는지 알아내는 건 내 책임이다. 나에게 달려 있다"고 말했다.

경기 중 주전 미드필더 티아고 알칸타라가 부상을 당하는 악재가 발생했다. 부상 정도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시즌 초반부터 부상자가 나온 건 리버풀 입장에서 우려스러운 일이다.

그럼에도 클롭 감독은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 걸 알았다. 우리는 추가 미드필더가 필요하지 않다는 건 확실하다. 미드필더는 충분하다. 티아고에게 일어난 일은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없다. 나비 케이타는 질병이고 아마 다음 주에 돌아올 거 같다. 알렉스 옥슬레이드 체임벌린은 아웃된 상태다. 티아고의 상황은 좋지 않지만 지켜볼 것이다. 영입은 장기적으로 의미가 있어야 하는 것이다"며 영입은 없을 거라고 못박았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관련기사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FOOTBALLI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