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풋볼리스트=전주] 윤효용 기자=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현대가(家) 더비에서 실리적인 운영을 펼칠까.

7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현대와 울산현대가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에서 맞붙는다. 앞선 두 번의 맞대결에서는 서로 원정에서 1승씩 챙기며 우위를 내주지 않았다.

홍명보 감독은 경기 전 "양 팀 다 중요한 경기다. 경기 수가 많이 남아있는 상황이다. 오늘 경기를 이기게 되면 우승권에 조금 더 가까워 지는 경기는 아니라 생각한다. 전북과 우리 팀이 앞으로 2경기를 더 해야 하는데 경기에 임할 때  부담없이 임할 수 있는 그런 경기가 될 거 같다. 지금 시점에서도 굉장히 중요한 경기다. 양쪽 다 의미있는 경기라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U22 자원으로 황재환이 아닌 최기윤이 나선 이유에 대해서는 "황재환은 건강상 이유가 있어서 뛸 수 없다. 그래서 최기윤이 들어왔다. 나가서 잘 했기 때문에 계속 시간을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울산은 무승부만 거둬도 큰 실이 없다. 현재 승점 차를 유지하면서 남은 일정을 생각할 수 있다. 홍 감독은 "옵션이 하나 더 있는 거다. 경기를 하면서 머리 속에 염두해 둬야 할 부분이다.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지만 경기 운영 측면에 있어서는 그런 것도 염두를 해둬야 한다"고 말했다.

올여름 영입한 마틴 아담은 이날 교체로 나선다. 이에 대해서는 "첫 경기는 시간적으로 부족한 상황에서 최대한 빨리 적응을 시켜야 한다. 빠른 시간 내에 우리 선수들과 경기 경험을 만들어 가는 게 중요하다. 그래서 지난 경기에 선발로 내세웠다. 전혀 다른 축구, 전혀 다른 문화에 쉽게 적응하는 게 어려운 일이다. 조금씩 적응해 나가고 있다. 선수들의 장단점도 잘 익혀 나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이유를 전했다.

울산은 올 시즌 득점이 대부분 후반전에 나오고 있다. 홍 감독은 "선제골을 넣는다고 하면 경기 운영에 여유가 있을 거다. 우리 같은 경우는 득점 분포도가 대체적으로 후반에 많이 돼 있다. 전반에는 실점하는 경우가 많았다. 전반 실점을 줄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후반에 득점할 수 있는 자신감이 있다. 선제골을 내주다보니 에너지를 많이 써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 오늘 같은 라이벌전은 선제골이 중요하다"며 선제골을 강조했다.  

이번 경기의 승부처는 체력과 교체카드로 봤다. 홍 감독은 "후반에 가면 체력적인 문제도 있을 것이다. 전북과 우리는 교체를 3명 할 수 있다. 멤버 교체 타이밍이 어느 시점에 누가 들어가는 게 중요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맞대결에서 울산을 상대로 2골을 넣은 쿠니모토가 이제는 없다. 그러나 홍 감독은 "지난 경기 같은 경우에는 쿠니모토가 우리를 상대로 득점했다. 1차적으로 우리 선수들 실수가 있었다. 그러다보니 실점을 하게 됐다. 아무래도 쿠니모토가 그 동안 큰 역할을 했지만 지금 나온 선수들도 좋은 선수들이다. 그렇게 큰 영향은 없을 것이다"며 경계심을 유지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관련기사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FOOTBALLI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