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풋볼리스트=전주] 윤효용 기자= 바로우가 모친상에도 불구하고 천금 동점골로 전북현대를 구해냈다. 

7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현대가(家) 더비에서 울산과 전북이 1-1로 비겼다. 이로써 양 팀은 승점 1점씩 주고받으며 승점 6점 차를 유지했다. 

전북은 이날 바로우와 구스타보로 공격진을 꾸렸다. 일류첸코가 FC서울로 이적하고, 쿠니모토가 음주운전으로 인해 팀을 떠난 상황이라 공격진에 여유가 없는 상황이다. 

여기에 바로우까지 가족 문제가 겹쳤다. 바로우가 모친상으로 인해 전북에 휴가를 요청했다. 경기 전 김상식 감독은 "바로우가 경기 전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이야기했다. 경기 끝나고 이야기하자고 했다. 축구보다 가족이 더 소중하다"라고 밝혔다. 

경기에 온전히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이었지만 바로우는 최선을 다했다. 전반전 김태환의 거친 플레이에 막히며 어려움을 겪긴 했다. 그럼에도 전반 37분 김보경을 향한 정확한 로빙패스로 페널티킥을 이끌어 냈다. 키커로 나선 구스타보가 실축하면서 아쉽게 득점으로 연결되진 않았지만 전반전 전북이 만든 장면 중 가장 위협적이었다. 

김태환이 후반 초반부터 옐로카드를 받으면서 바로우가 조금 더 과감하게 할 수 있는 상황이 나왔다. 이때부터 바로우의 돌파가 빛나기 시작했다. 바로우는 울산의 뒷공간을 빠르게 파고든 뒤 크로스로 찬스를 만들어냈다. 김진수와 호흡을 맞추며 울산의 왼쪽 수비를 집요하게 흔들었다. 

결국 득점도 만들어냈다. 후반 13분 왼쪽 터치 라인 부근에서 공을 잡은 뒤 김태환을 개인기로 제쳐내며 슈팅 기회를 잡았다. 주발인 왼발이 아닌 오른발로 슈팅을 시도했고 이것이 김기희 발 맞고 굴절돼 동점골로 연결됐다. 

경기를 무사히 마친 바로우는 이제 잠시 자리를 비운다. 경기 후 전북 구단과 소통하며 비행편을 알아봤다. 이번 주에 예정된 리그 2경기는 뛰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바쁜 일정 속에 바로우가 잠시 팀을 떠나야 하는 상황이 전북은 아쉽기만 하다. 전북은 원정에서 수원FC, 인천유나이티드를 연이어 상대한 뒤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에 돌입한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관련기사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FOOTBALLI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