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우(충남아산). 서형권 기자
박성우(충남아산). 서형권 기자

[풋볼리스트=아산] 허인회 기자= 박동혁 충남아산 감독이 경기 중 퇴장당한 박성우에게 “쓴 경험으로 하나 더 배웠을 것이다. 더 성숙해지자”고 전했다.

7일 오후 7시 충청남도 아산시에 위치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2 31라운드를 가진 광주FC가 충남아산을 2-0을 꺾었다.

경기 종료 뒤 박동혁 감독은 “더운 날씨 속에서 선수들이 열심히 뛰었다. 전략적으로 준비했던 부분이 전반전부터 좋았는데 득점하지 못해 아쉬웠다. 끝날 때는 집중력이 떨어져 실점을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충남아산은 1골 차로 뒤지던 후반전 박성우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박 감독은 “후반전에 따라갈 수 있는 분위기였는데 퇴장자가 나왔다. 또 운이 없었다”며 아쉬워했다.

이어 박 감독은 “광주도 힘들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우리 선수들이 준비한대로 조직적으로 잘해줬다. 상대가 1위 팀이지만 우리도 좋은 경기를 펼쳤다”며 “다음 경기 상대도 강팀인 대전이다. 승리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해야 한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기자회견이 끝나고 박성우에게 해줄 말이 있냐고 묻자 박 감독은 “좋은 경험, 쓴 경험 했다고 말해주고 싶다. 경기 전부터 경고와 퇴장 조심하자고 말했는데 아쉬운 상황이 발생했다. 프로 선수로서 더 성숙해져야 한다. 경고를 가지고 있으면 조심해야 한다. 본인 역시 이기고 싶은 마음이 들었겠지만 냉정해야할 땐 냉정해야 한다. 성우가 하나 배웠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마지막으로 박 감독은 “교체 등 여러 가지 생각을 했는데 실점과 퇴장이 나오면서 후반에 계획했던 부분이 너무 빨리 진행됐다. 최범경이 오랜만에 출전해서 체력적으로 힘들 것 같았는데 역시 쥐가 났다. 이후 이렇다 할 활약을 못 보여줬다. 퇴장자가 발생한 뒤 범경이만 괜찮았다면 결과가 어떻게 될지 몰랐을 것이다. 프로 선수라면 90분 뛸 체력을 만들어놔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풋볼리스트

관련기사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FOOTBALLI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