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매과이어(맨체스터유나이티드)
해리 매과이어(맨체스터유나이티드)

[풋볼리스트] 유현태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해리 매과이어가 개막전 패배에 대해 냉정한 평가를 내놓으면서도, 새로운 수비 파트너와 발을 맞출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맨유는 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에서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에 1-2로 패배했다. 기대 속에 에릭 텐하흐 감독 체제에서 치른 첫 번째 공식 경기에서 좋지 않은 결과를 거뒀다.

전반 30분과 39분 파스칼 그로스에게 연속 실점하면서 경기가 꼬였다. 영국 일간지 ‘미러’에 따르면 경기를 마친 뒤 수비수 매과이어는 “경기를 좋은 방향으로 끌어가고 있었다. 프리시즌을 잘 보낸 상황이었다. 올드트래포드에서 전반전에 0-2로 지는 것은 최악의 시작이었다. 우리는 득점을 내줬고, 조금씩 헉헉거리고 있었다. 나쁜 출발이었다”면서 “경기는 꽤 잘 시작했지만 첫 골을 내준 뒤 그게 우리에게 나쁜 방식으로 작용했다. 우리가 그랬던 것처럼 첫 골에 위축되지 않아야 할 필요가 있다. 전반에만 0-2로 끌려간 것은 악몽과 같았다”고 평가했다.

후반전엔 상대 자책골로 1골을 따라붙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매과이어는 “(하프타임에) 다음 득점을 넣는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나는 후반전엔 우리 경기에서 좋은 점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전체적으론 충분하지 않았다. 많은 압박을 가했고 볼을 오랫동안 잡고 있었지만, 우리는 조금 더 창의적인 면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우리가 개선해야 할 점”이라고 말했다. 

매과이어는 맨유 수비의 중심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시즌 매과이어는 경기력 측면에서 많은 비판을 받았고, 마찬가지로 맨유도 수비적 약점을 지적받았다. 무려 57실점을 했는데 맨유보다 실점이 많았던 팀은 7개 뿐이었다. 맨유의 전력을 고려했을 때 지나치게 실점이 많았다. 맨유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리산드로 마르티네스, 타이렐 말라시아를 영입하며 수비진을 보강했다.

다만 매과이어는 수비진의 조직력을 위해선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매과이어는 “구단에서 리산드로 마르티네스를 영입한 것은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센터백 자리를 놓고 경쟁을 펼쳐야 한다. 아직 함께 많은 경기를 뛰진 않았고, 전반전엔 주파수가 잘 맞지 않았다. 센터백의 호흡을 맞추려면 시간이 필요하다. 우리는 더 나아질 것이고 무실점 경기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관련기사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FOOTBALLI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