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유나이티드) 게티이미지코리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유나이티드)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허인회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유나이티드)가 다시 한번 이적을 추진할 것이라는 소문이 선수단 사이에서도 퍼지고 있다.

호날두는 지난 여름 이적기간 동안 여러 이적설에 휘말렸다. 가족 관련한 이유를 들며 프리시즌 훈련에도 불참했고 결국 온전한 컨디션으로 시즌에 돌입하지 못했다. 그러는 사이 여러 구단과 연결됐다. 바이에른뮌헨, 아틀레티코마드리드 등과 협상을 시도한 것으로 보도됐지만 결국 결렬됐다.

최근 맨유가 상승세를 타고 있는 가운데 호날두의 지분은 거의 없다. 맨유는 시즌 첫 2경기를 모두 지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하위까지 떨어졌다가 4연승을 거둬 5위로 올라섰다. 호날두는 선발 1경기, 교체 5경기로 주로 교체로 활용되고 있으며 공격포인트는 없다. 마커스 래시퍼드(3골), 제이든 산초(2골) 등이 득점을 책임지고 있는 상황이다.

영국 ‘더 선’은 호날두가 내년 1월에 맨유를 나가려고 할 것이며 일부 선수들도 인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한 소식통은 “호날두는 주로 본능에 의존하며 에릭 텐하흐 감독 시스템에서는 작동하지 않는다. 이제 맨유는 전술적인 지시가 개인 기량보다 더 중요하다는 것이 명백하다”며 호날두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 소식통은 “호날두는 경기 마지막에 들어가기 때문에 골을 덜 넣을 수밖에 없는 현실에 익숙해져야 한다. 텐하흐의 계획에 맞춰야 효과가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관련기사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FOOTBALLI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