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풋볼리스트] 허인회 기자= 히샤를리송이 본인 대신 경기장으로 들어가 주인공이 된 손흥민을 치켜세웠다.

1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를 가진 토트넘이 레스터시티를 6-2로 완파했다. 승점 17(5승 2무)이 된 토트넘은 리그 1위 맨체스터시티와 동률이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3-2로 앞서던 후반 14분 다소 조용했던 히샤를리송을 빼고 손흥민을 투입시켰다. 손흥민은 앞선 8경기에서 침묵하며 이날 벤치에서 시작했다. 그리고 그간 받아왔던 의심의 목소리를 모두 잠재우고 주인공이 됐다. 후반 28분 하프라인에서 공을 몰고 질주하더니 오른발로 시즌 첫 골을 기록했다. 후반 39분에는 전매특허인 감아차기를 왼발로 작렬했다. 후반 41분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넣으며 내친김에 해트트릭까지 만들었다. 불과 13분 21초 만에 일어난 일이었다.

경기 종료 뒤 히샤를리송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손흥민과 함께 찍은 사진을 기재하며 “브라더, 해트트릭 축하해”라고 전했다. 콘테 감독이 최근 기자회견에서 로테이션에 대한 생각을 드러냈기 때문에 본인 대신 들어간 동료의 맹활약이 불안할 수도 있지만 히샤를리송은 선뜻 축하 인사를 건넸다.

‘황상의 짝꿍’ 해리 케인도 “절대 의심하지 말라”라는 글을 올리며 손흥민을 축하했다. 손흥민은 “삶이 레몬을 줄 때 해트트릭을 해라(when life gives you lemons, score a hat-trick)”라는 재치있는 소감을 밝혔다. ‘삶이 레몬을 줄 때 레모네이드로 만들어라’라는 영어 격언을 인용한 문장이다. 신맛이 강한 레몬을 먹는 것처럼 삶이 힘들다면 달달한 레모네이드 음료로 만들어 마실 수 있도록 이겨내라는 뜻이다. 손흥민은 시련을 극복하고 해트트릭으로 이겨냈다.

사진= 히샤를리송 인스타그램 캡처

관련기사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FOOTBALLI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